Huffpost Korea kr

[뮤직톡톡] 결국 완성된 박효신vs박효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국 박효신과 박효신의 대결 구도가 됐다. 선공개곡으로 1위를 차지하면서 성공적인 컴백의 신호탄을 쏜 박효신. 정규7집 공개 직후 주요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하면서 '박효신 대 박효신'의 대결을 완성했다.

박효신의 시대가 왔다. 6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7집으로 성공적인 컴백이다. 예상했던 대로 1위를 석권하면서 '대장'의 저력을 발휘했다. 오랜만에 컴백한 만큼 그 기대감은 컸고, 막강한 파급력을 입장한 박효신이다.

박효신은 지난달 29일 정규7집 선공개곡 '숨'을 발표해 음원차트 올킬 컴백을 달성했다. 이어 3일 공개된 정규7집으로 음원차트 줄세우기까지 달성하면서 차트를 박효신의 이름으로 물들였다. '숨'과 '뷰티풀 투모로우(Beautiful Tomorrow)', '홈(Home)'이 각종 차트에서 골고루 1위 자리에 올랐다. 오랜만에 수록곡 줄세우기까지 완성한 박효신이다.

박효신의 컴백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이미 예상됐던 그림이긴하다. 박효신이 워낙 음원파워 있는 가수로 입지를 다지기도 했고, 박효신표 발라드를 기다린 음악 팬들에겐 더 없이 반가운 음반이었다. 멜로디와 가사가 살아 있는, 보는 것만이 아닌 듣는 음악으로 제대로 가을 팬심을 잡은 것.

sdf

특히 이번 음반은 박효신이 전체 프로듀싱은 물론, 모든 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 박효신은 6년의 공백기 동안 '야생화' 등 싱글을 발표해 히트시키긴 했지만 그의 음악으로 꽉 채운 정규음반은 6년만이다. 박효신 스타일로, 박효신표 음악들을 가득 담아냈고, 또 타이틀곡만 주목받는 다른 가수들과 달리 박효신은 모든 음악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이번 음반에는 가장 박효신다운, 그리고 새로운 음악들이 채워졌다. 박효신의 팬들뿐만 아니라 대중의 취향까지 사로잡을 수 있는 곡들로 구성됐는데, 한층 부드러운 멜로디와 서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따뜻한 곡들이다. 가을에 잘 어울리는 감성이기도 하고, 박효신이 불러 더 파급력이 있는 음반.

올킬로 진짜 대장의 귀환을 알린 박효신의 저력이 얼마나 더 오래 유지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