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콜롬비아 최대 반군과 정부의 평화협정이 국민투표에 부쳐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ARC
3D Flag of the FARC-EP. Close Up. | chelovek via Getty Images
인쇄

콜롬비아가 반세기 내전을 끝내는 평화협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에 2일(현지시간) 돌입한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콜롬비아 최대 반군 콜롬비아 무장혁명군(FARC) 지도자 로드리고 론도뇨(일명 티모첸코)가 지난달 26일 서명한 평화협정에 대한 국민투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시행된다.

이번 국민투표는 1964년 FARC 출범과 함께 시작돼 52년간 이어지며 22만명 사망자를 낸 콜롬비아 유혈 내전을 끝낼 마지막 관문이다. 평화협정이 모든 절차를 밟아 발효되면 FARC는 향후 6개월 내 유엔의 감시하에 무장을 해제해야 한다.

평화협정이 효력을 지니려면 찬성표가 반대표보다 많아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적어도 전체 유권자의 13%에 해당하는 450만 명이 찬성해야 한다.

콜롬비아에서 최근 치러진 선거에서 투표율이 40%를 넘었던 적이 없었던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투표율도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사전 여론조사 결과 등을 고려하면 찬성률은 크게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AP·AFP통신은 전했다.

현지 여론조사기관인 다텍스코와 입소스 나폴레옹 프랑코가 진행한 조사에서 '찬성'이 '반대'보다 20% 포인트 이상 앞섰고, 콜롬비아 최대 주간지 '라 세마나'의 조사에서도 응답자 72%가 찬성표를 던질 것이라고 밝혔다.

콜롬비아 정부도 FARC와 3년9개월에 걸친 협상 끝에 합의에 도달한 이후 TV 광고와 콘서트 등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 투표를 독려해왔다.

반대표 비율은 이번 투표의 관건으로 꼽힌다.

국민투표에서 찬성파가 승리하더라도 반대표가 예상보다 많으면 평화협정 이행에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콜롬비아 정계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은 이번 협정은 FARC와 같은 범죄집단을 인정하는 나쁜 선례가 될 수 있다며 반대 캠페인에 앞장서 왔다.

다텍스코와 입소스 나폴레옹 프랑코의 조사에서도 반대표 비율은 35%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베 전 대통령은 "10월 2일이야말로 협정을 수정할 유일한 기회"라며 "나라를 위해선 '반대" 표를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FARC는 평화협정을 준수해 내전 피해자들에게 보상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FARC는 1일 발표한 성명에서 "평화협정에 따라 피해자들에게 물질적 보상을 하겠다"며 자산을 당국에 투명하게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FARC는 평화협정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내전에 집중해야 해 피해를 보상할 자금이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52년간 계속된 내전으로 콜롬비아에서는 22만 명이 사망하고, 8백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도 트위터에 "협정 결과 FARC가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을 위해 자산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며 반군의 보상 의사를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