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철수 "백남기 농민 ‘외인사'...의학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대 의대 출신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이 “병사가 아닌 외인사”라면서 “의학에는 정치 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the

안 전 대표는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후배들이기도 한 서울대 의대 학생들이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과 관련해 낸 성명을 발표했다. 물대포라는 유발 요인이 없었다면 백남기 농민은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았을 것이므로 고인의 죽음은 명백한 ‘외인사’에 해당한다고 했다. 서울대 의대 동문들도 이에 동참했다”고 소개했다. 안 전 대표는 “의사 선배로서 학생들의 생각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백남기 농민 사인과 관련해 서울대병원의 ‘병사’ 판정에 반발하는 의학계 움직임에 동조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예전에 어떤 사람이 뿌린 황산을 맞은 소년이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중 패혈증으로 사망한 일이 있었다. 이 경우 사인은 패혈증이 아니라 황산으로 인한 화상이다. 즉 병사가 아닌 외인사인 것이다”고 전하며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외인사다”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며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을 정치적인 논란으로 만드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