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4대강 사업으로 낙동강 상류 모래사장이 80% 감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KDONG RIVER
9월 27일 오후 경북 고령군 달성보 일대 낙동강에 녹조와 각종 쓰레기가 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4대강 사업 탓에 낙동강 상류 모래사장 면적이 80% 감소했다는 정부의 보고서가 공개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형수(경남 양산을) 의원은 올해 7월 발간된 '낙동강 상류 지역 생태공간 조사·평가 보고서'를 입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국무총리실 산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4대강 사업으로 조성된 생태공원·생태하천을 재평가해 생태 기능을 보강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해 작성된 것이다.

이에 환경부가 생태조사·연구 전문기관인 국립생태원 주관으로 이 보고서를 만들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낙동강 상류인 경북 안동에서 고령구간까지 모래사장 면적이 4대강 사업전인 2008년 3천196만8천㎡에서 사업후인 2015년 665만9천547㎡로 79.2% 감소했다.

이 일대 사업공구 20곳 가운데 모래사장이 완전히 없어진 곳은 25%인 5공구에 이르렀다.

이 보고서는 낙동강 상류지역 생태공원 41곳의 주요 식재종을 조사한 결과, 생육이 불량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는 낙동강 수변지역 토양이 주로 모래이기 때문에 생육에 필요한 수분공급이 부족한 데다, 생태공원의 배수시설이 불량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생태공원 41곳 가운데 절반가량인 18곳의 이용잠재력이 '상'·'중'·'하' 3개 등급 가운데 하로 평가됐다.

상황이 이런데도 환경부는 애초 전체 수계 조사를 올해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음에도 현재까지 낙동강 상류부문만 완료한 상태이고, 특히 내년도에 관련예산조차 편성하지 않았다고 서 의원은 비판했다.

서 의원은 "환경부가 4대강 사업 조사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는 것은 생태관리 총괄부처로서 직무유기"라며 "정기적인 조사계획 뿐만 아니라 이행조치 일정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