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불가리아의 북한 대사관 건물이 예식장이 돼 버린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NK EMBASSY
불가리아 소피아 믈라도스트1 구역에 있는 옛 북한대사관 건물. 북한대사관으로부터 건물을 임차한 현지 업체가 결혼식과 광고촬영 장소로 빌려주는 영업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불가리아 주재 북한대사관이 불법 외화벌이로 유럽 최대 북한 공관으로 '성업' 중이다. 그러나 옛 공산정권 시절 '절친'인 불가리아 정부는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다.

2일 불가리아 외교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소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은 현재 대사관 부지 내 건물 1동과 이곳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는 옛 공관 건물을 민간에 불법 임대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

소피아 믈라도스트1 구역에 있는 옛 공관 건물은 테라그룹이라는 현지 업체가 북한대사관으로부터 임차해 '테라레지던스'라는 이름을 걸고 결혼식이나 광고촬영 등 이벤트에 공간을 빌려주는 영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가 국내 언론 중 처음으로 이 건물을 찾아 확인한 결과 테라레지던스 내부는 유화와 소품으로 화려하게 치장돼 있었다.

현 대사관 부지 내 건물 2동 중 하나도 현지 정보기술(IT) 업체가 임차해 쓰고 있다.

그러나 외교 목적으로 등록된 부동산을 영리활동에 이용하는 것은 외교관의 특권에 관한 국제법규인 비엔나협약 위반이다.

한국정부는 북한대사관의 외교 건물 불법 임대 문제를 파악하고 올해 초부터 불가리아 외교부에 이를 지적했으나 불가리아 정부는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

유사 사례가 확인된 독일의 경우 불법 임대 사실을 알게 된 후 해당 건물에 외교특권 적용을 중단, 과세를 시작했다.

불가리아 외교부는 공관 건물 불법 임대에 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불가리아 외교부는 원칙적으로 공관 부동산과 관련한 양자 합의에 대해 제3자에게 언급하지 않는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우리 정부 소식통은 이와 관련 "북한의 공관 건물 불법 임대를 방조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공조에 역행한다는 점을 불가리아정부에 납득시키려 노력하고 있지만, 불가리아는 오랜 우방인 북한과 관계를 의식해 제지하지 않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 소식통은 "외교 건물 불법 임대는 불가리아 북한대사관이 본국의 재정지원 없이도 대규모 공관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탈북 외교관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대사관은 본국으로부터 재정지원이 없기 때문에 운영 경비를 자체 조달할 뿐만 아니라 1인당 일정액 이상 외화를 의무적으로 북한으로 송금해야 한다.

불가리아 북한대사관은 외교관만 19∼20명 규모의 대형 공관이다. 북한의 재외 공관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다음으로 크다.

인구 700만이 채 안 되는 불가리아에서 북한보다 더 큰 공관을 운영하는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옛 식민지 지배국 터키 정도다.

20명이나 되는 북한 외교관들은 정작 외교단 행사에는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고 한다.

소피아 주재 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각국 외교사절이 모이는 자리에 가도 북한 외교관을 보기 힘들다"면서 "(북한 외교관들이) 외교 외 다른 활동에 치중할 것으로 짐작만 할 뿐"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정황 때문에 유럽 최대규모인 불가리아 주재 북한대사관은 북한의 유럽 외화벌이 전진기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의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불가리아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2명은 유엔과 유럽연합의 제재 대상인 조선민족보험총회사(KNIC) 직원을 겸하고 있다. 북한 국영 보험사인 KNIC는 재보험사로부터 보험금을 타내 외화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최근 영국에서는 KNIC 직원이 비자연장 거부방식으로 쫓겨났다.

현지 교민소식통은 "북한 외교관들이 1인당 송금 할당량을 채우기 위해 불가리아와 주변 일대 국경경비가 느슨한 것을 노려 마약거래 등 기타 불법사업도 벌인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