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가 여성혐오로 수세에 몰리자 딸을 내세워 '워킹맘' 다독이기에 나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DAUGHTER
FILE PHOTO --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Donald Trump speaks at a campaign event as his daughter Ivanka looks on in Aston, Pennsylvania, U.S., September 13, 2016. REUTERS/Mike Segar/File Photo | Mike Segar / Reuters
인쇄

과거에 여성을 비하한 발언으로 수세에 몰린 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딸 이방카(34)를 내세워 여성 유권자 다독이기에 나선다.

1일(현지시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트럼프 선거 캠프는 이방카가 트럼프를 대신해 직장 있는 '워킹 맘'에게 자녀 양육과 관련한 세금 공제, 유급 출산 휴가, 집에 있는 부모에게 주는 지원금 등을 약속하는 새 광고를 다음 주 미국 전역에 내보낼 예정이다.

특히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는 경합 주(州)의 경우 많은 여성 시청자를 보유한 라이프타임, 브라보, TLC, OWN(오프라 윈프리 네트워크) 등 케이블 채널은 물론 '댄싱 위드 더 스타스', '더 보이스' 등 프라임 시간에 방영되는 인기 프로그램에 광고를 내보낼 계획이라고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소개했다.

세 아이의 엄마이자 사업가인 이방카는 대선 운동에서 아버지 트럼프의 최측근 참모로 활약하고 있다.

유권자 사이에서 인지도와 호감도도 높은 편인 이방카는 지난달 트럼프가 공화당의 기존 방침과 배치되는 '모든 산모에 대한 6주간의 유급 출산 보장' 공약을 발표하도록 막후에서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방카는 새 광고에서 "여성의 가장 중요한 일은 어머니가 되는 것"이라면서 "이는 임금 삭감을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는 말로 공약을 풀어갔다.

그는 "아버지 트럼프는 요즘 노동자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이해한다"면서 "아버지는 철 지난 노동법을 바꿔 여성과 미국 가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자녀 보육과 관련한 세금 공제, 유급 출산 휴가, 집에 있는 부모에 대한 간호지원금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캠프의 한 관계자는 "이방카가 출연한 광고를 계층을 대표하는 소수의 인물로 이뤄진 포커스 그룹에 보여줬더니 기대보다 훨씬 좋은 반응을 얻었다"면서 여성 표 흡수를 위한 이방카의 호소에 큰 기대를 걸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걷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도널드 트럼프 1차 토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