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정호 21호 홈런 '쾅'...오승환은 19세이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한국인 거포 강정호(29)가 '돌부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앞에서 시즌 21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jungho kang

그러나 마지막으로 웃은 건 오승환이었다. 오승환은 1이닝을 실점 없이 막고 19세이브째를 수확했다.

강정호는 1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1회 선제 3점 아치를 그렸다.

지난달 25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역대 아시아 출신 빅리그 내야수로는 최초로 한 시즌 홈런 20개를 달성한 강정호는 엿새 만에 홈런을 추가해 시즌 막판까지 식지 않은 파워를 뽐냈다.

강정호는 2일 세인트루이스와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추신수가 세운 역대 한국인 타자 빅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22개)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강정호는 0-0이던 1회 2사 1, 2루에서 카디널스 선발 투수 마이클 와카의 체인지업을 걷어올려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포물선으로 기세를 올렸다.

강정호의 시즌 타점은 62개로 늘었다.

강정호는 4회 삼진으로 돌아선 뒤 6회에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3-4로 역전당한 9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선 강정호는 오승환과 대결해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4타수 1안타를 친 강정호는 타율 0.258을 유지했다.

오승환은 강정호와 대타로 나온 앤드루 매커천까지 두 명의 강타자를 범타로 요리했지만, 투아웃 후 연속 안타를 맞아 2, 3루 위기에 몰렸다.

seunghwan oh

하지만 오승환은 왼손 타자 페드로 플로리몬을 풀 카운트 접전 끝에 슬라이더로 좌익수 뜬공으로 엮어내 한숨을 돌렸다.

오승환은 지난달 18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 이래 13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했다. 오승환의 평균 자책점은 1.92로 약간 내려갔다.

세인트루이스는 임무를 완수한 오승환 덕분에 4-3으로 승리하고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을 정규리그 최종일로 몰고 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