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코레일이 파업 참가자에게 "직장 떠날 수 있다"며 협박 문자를 보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코레일이 나흘째 파업 중인 철도노조 일부 간부들에게 “직위해제를 당하면 직장을 떠날 수도 있다는 선례를 만들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은 노동자가 정당한 단체행위에 참가한 것을 이유로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그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규정해 사용자를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30일 <한겨레>가 입수한 노조 일부 간부들에게 발송된 문자메시지엔 “불법파업 참가중인 직원들은 30일 17시까지 근무지로 복귀(하라)”며 “새로 파업에 참여하는 직원들도 미복귀자와 동일하게 간주 예정”이라고 적혀있다. 이어 ‘경영진의 대응방안’으로 “직위해제 후 우리끼리 봐주는 식으로 되돌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직위해제를 당하면 직장 떠날 수도 있다는 선례를 만들겠다. 행정소송(을) 준비하라”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 문자메시지는코레일 서울고속기관차 승무사업소 전화번호로 발송됐다. 앞서 코레일은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한 뒤 노조 간부 145명을 직위해제한 바 있다. 철도노조는 해당 내용에 대해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된다로 회사쪽을 즉각 고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

e

코레일이 나흘째 파업 중인 철도노조 일부 간부들에게 “직위해제를 당하면 직장을 떠날 수도 있다는 선례를 만들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은 노동자가 정당한 단체행위에 참가한 것을 이유로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그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규정해 사용자를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30일 <한겨레>가 입수한 노조 일부 간부들에게 발송된 문자메시지엔 “불법파업 참가중인 직원들은 30일 17시까지 근무지로 복귀(하라)”며 “새로 파업에 참여하는 직원들도 미복귀자와 동일하게 간주 예정”이라고 적혀있다. 이어 ‘경영진의 대응방안’으로 “직위해제 후 우리끼리 봐주는 식으로 되돌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직위해제를 당하면 직장 떠날 수도 있다는 선례를 만들겠다. 행정소송(을) 준비하라”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 문자메시지는코레일 서울고속기관차 승무사업소 전화번호로 발송됐다. 앞서 코레일은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한 뒤 노조 간부 145명을 직위해제한 바 있다. 철도노조는 해당 내용에 대해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된다로 회사쪽을 즉각 고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lose
성과 연봉제 반대, 철도 지하철 파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