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테르테, '독일에 히틀러가 있었다면 필리핀엔 내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독일 나치정권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에 비유하며 "300만 명의 마약범을 죽이고 싶다"고 말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rodrigo duterte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두테르테 대통령은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30일 귀국해 기자들에게 자신이 비판가들에 의해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을 학살한 히틀러의 사촌으로 묘사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GMA 방송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히틀러가 3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했다"며 "필리핀에는 300만 명의 마약중독자가 있는데 이들을 학살하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어 두테르테는 "독일에 히틀러가 있었다면 필리핀에는…"라며 자신을 가리켰다고 보도했다.

"내 손에 희생될 자들이 누군지는 알 거다. 범죄로 인한 모든 문제를 끝내고 다음 세대를 파멸로부터 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필리핀에서 지난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3천 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의 총에 맞아 죽었다. 그러나 국내외 인권단체와 유엔, 미국 등은 마약용의자 즉결처형으로 인권를 침해한다고 비판한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자 유대인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rodrigo duterte

필리핀의 대학생들이 생명을 존중하지 않는 두테르테의 '마약과의 전쟁'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에 있는 유대인 권익단체 '사이먼 비젠탈 센터'의 랍비 아브라함 쿠퍼는 두테르테 대통령은 역겨운 발언을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유대인 차별철폐운동 단체인 ADL(Anti-Defamation League)은 "마약사범을 홀로코스트 희생자와 비교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매우 모욕적"이라고 비판했다.

필리핀의 대학생들도 들고일어났다. 지난 30일 두테르테의 발언 이후 세인트폴 대학을 비롯해 여러 대학의 학생들이 거리로 나와 두테르테의 폭력적인 마약 단속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미 정계에 영향력이 큰 유대인들의 반발이 확산하며 그렇지않아도 찬바람이 불고 있는 미국과 필리핀의 관계가 더 틀어진 것으로 전망된다.

rodrigo duterte

필리핀 경찰이 마약단속 과정에서 사망한 용의자의 시체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