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비눗방울이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조지 왕자는 정말이지 지나치게 귀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캐나다를 방문 중인 케임브리지 공작 윌리엄과 공작비 케이트 미들턴의 귀염둥이들, 즉 조지 왕자와 샬롯 공주를 볼 기회를 모두 기다렸다.

그리고 드디어 너무 앙증맞게 꼬마들이 나타났다!

목요일, 조지와 샬롯은 엄마, 아빠 손을 잡고 카크로스에서의 가든파티에 참석했다. 다른 꼬마들과 어울려 망아지도 타고 풍선도 가지고 놀았다.

그런데 조지의 혼을 뺀 것은 비눗방울이었다. 너무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조지의 아래 모습은 정말이지 귀엽다.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이것보다 더 멋진 게 있을까?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비눗방울은 많을수록 좋다.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기쁨의 극치는 바로 이런 표정이다.

정말이지 이건 너무 귀엽다.

온 가족이 파란색, 빨간색, 크림색으로 코디했다.

default
저 귀여운 볼 좀 봐.

그래도 모자라다고? 아래 더 귀여운 모습이 있다.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 Chris Jackson via Getty Images
Close
케이트 미들턴의 가장 멋진 스타일 34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