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자친구의 고양이를 위해 정말 사랑스러운 팬케이크를 만든 남자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반려동물을 남겨둔 채 잠시 집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 생길 때가 있다. 마음 편한 일이 아니다. 게다가 우리 집에 온 지 얼마 안 된 반려동물이라면? 아직 완전히 적응하지도 않았을 테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다.

미국 아이오와에 살고 있는 켄지 존스도 그랬다. 잠시 다른 도시로 떠나 있어야 했던 존스는 남자친구 체이스 스타우트에게 입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새끼 고양이, '미스터 윌슨'를 잘 돌봐줄 것을 당부하고 떠났다. 미스터 윌슨은 지난 4일 입양됐다.

mark rutte

스타우트는 극진하게 미스터 윌슨을 돌봤다. 그는 26일 자랑스럽게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노력을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여자친구가 집을 떠나면서 "고양이한테 밥 주는 거 잊지 마"라고 말했을 때.

mark rutte

mark rutte

존스는 스타우트가 고양이만을 위한 조그만 팬케이크까지 구워줄 거라고는 짐작조차 하지 못했을 것이다. 스타우트는 버즈피드에 "제 팬케이크를 만들 때처럼 만들었어요. 반죽을 조금 떼서 말이죠"라며 "제 팬케이크가 세 개 쌓여 있었으니, 윌슨의 것도 세 개 쌓아줬죠"라고 말했다.

스타우트의 이 트윗은 현재 4만 3천 회 이상 리트윗됐다. 전 세계인들은 "최고의 남자친구", "내 고양이를 위해 이런 행동을 해 줄 수 있는 남자라면 당장 결혼해도 좋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내 고양이를 위해 이렇게 해 주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더라도 난 결혼할거야.

이런 남자 잡아.

한편 미스터 윌슨은 이 커플이 키우는 개인 휴이와도 매우 돈독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mark rutte

mark rutte

사랑스럽게 사이 좋은 개와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는 이 커플은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 같다!

h/t 버즈피드

Close
물개와 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