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질투의 화신' 조정석표 짠내 나는 짝사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질투의 화신' 조정석의 짝사랑이 애달프다. 포기하고 싶어서 멀어지려고 했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결국엔 공효진까지 조성석의 마음을 알아버리면서 더 애틋하고 짠내 나는 사랑이 예고됐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12회에서 표나리(공효진 분)는 이화신(조정석 분)이 자신을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나리는 화신의 친구인 고정원(고경표 분)과 연애 중. 예고편을 통해 자신이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숨기려는 내용이 그려지면서 화신의 처지가 더 짠해졌다.

화신은 정원이 나리를 향한 자신의 짝사랑을 깨닫고 힘들어하자 더 괴로워했다. 그럼에도 나리를 향한 마음을 접지 못하는 것이 괴로웠고, 나리를 애써 외면하려고 했지만 아픈 자신을 돌봐주고 계속 곁에서 맴도는 나리를 어쩌지 못했다. 결국 정원과 화해한 그는 나리에게 정원이 좋아하는 것에 대해 일러주며 두 사람 사이를 응원하려고 했다.

나리를 떨쳐내기 위한 화신의 몸부림은 끝이 없었다. 일부러 나리를 피했지만 쉽지 않아서 더 괴로웠다. 그의 몸에 들러붙은 낙지처럼 나리는 화신의 옆에 있었다. 좋아하는 나리에게 정원에 대해 하나씩 일러주는 모습이 더 애틋했다. 몸부림을 치면서 나리를 잊으려고 하는 화신이 더 없이 안타깝고 애틋하게 그려졌다.

ds

화신의 짝사랑이 커질수록 조정석의 연기는 물이 올랐다. 온몸을 내던지며 원맨쇼를 펼치는 조정석은 다시 한 번 '질투의 화신'의 중심이 됐다. 감정이 깃든 표정 연기부터 고경표와의 주먹다짐, 그리고 진심으로 나리에게 정원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는 모습까지. 화신의 감정변화를 참으로도 애달프게 담아냈다. 이토록 짠내 나는 짝사랑에 잘 어울릴 줄이야.

화신의 마음까지 알게 된 나리. 이제 남은 건 나리의 선택이었다. 정원과의 관계는 집안 반대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리가 화신의 짝사랑을 받아들일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