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상 최대의 총파업에 "불편해도 괜찮다"는 대자보가 이어지고 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파업'하면 '불편해서 짜증 난다' '귀족노조가 웬 파업이냐' '밥그릇 챙기기다'는 반응이 여전히 많지만, 이제는 조금씩 긍정적인 여론도 커지는 걸까?

페이스북 페이지 '불편해도 괜찮아- 파업을 지지하는 시민들'에는 양대 노총 공공·금융부문 노동조합들의 연쇄 파업을 지지하는 대자보가 날마다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안전한 사회와 안정된 일자리'를 위해서라면 약간의 불편쯤은 감수하겠다고 입을 모은다.

성남 정자역

옥수역

서현역

화정역

수내역

모란역

파업하는 줄은 알고 있었지만, '도대체 왜 파업하는지?' 모르는 분들은 한 철도노조 조합원이 대학가에 붙인 이 대자보를 읽어보자. 딱딱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이 문제를 아주 쉽게 설명해 놓았다.

e

9월 28일 경희대 서울캠퍼스에 붙은 철도노조의 대자보. 경희대 문과대 박원규 씨가 한겨레에 제공한 것.

다시 안녕할 수 있도록...


"철도를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저는 약 3년 전 철도민영화 저지 파업 때 위와 같은 인삿말로 안녕대자보를 썼던 철도노동자입니다.


당시 대자보를 썼던 많은 이들과 달리 전 안녕하다고 했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었지만, 우리에겐 "희망"이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나의 동료, 그리고 수많은 국민의 응원을 믿고 질기게 버텨나가면, 철도 민영화를 막고 공공철도를 지켜낼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최선의 결과는 아니었지만 적어도 "희망"을 지켜낼 수 있었다는 점에서 투쟁은 충분한 가치가 있었습니다.


그 후 3년, 저항이 만만치 않자 성과연봉제라는 방법으로 노동조합의 뿌리를 흔들며 새로운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철도 뿐 아니라 거의 모든 공공분야, 금융노동자까지 맞닥뜨린 상황입니다.


같은 일을 하는 노동자를 억지 성과 측정하고, 그 것을 토대로 등급을 나눠 퇴출과 해고를 쉽게 하겠다는, 철저한 사용자 위주의 발상입니다.


특히 공공부문에 성과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은 국민들 상대로 극악한 돈벌이를 시키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세월호, 사드배치, 재난대책, 고 백남기 농민까지....


눈 씻고 찾아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노력이 전무한 정부가 끝끝내 우리를 안녕하지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누구도 하고싶지 않은 "파업"을 불가피하게 만든 건 역시나 철도공사와 정부 입니다.


이사회를 불법으로 강행해 성과연봉제를 통과시킨 철도공사가 오히려 적법하게 모든 쟁의행위 절차를 마친 철도 파업을 불법이라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 적반하장의 태도를 언제나처럼 다수의 언론이 포장할 테지만 13년 파업이 합법이었던 것처럼 이번 파업도 정당하고 적법한 파업입니다.


공공성과 미래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수 많은 노동자들이 함께 나서 싸우겠습니다.


우리 모두를 안녕치 못하게 하려는 모든 것들에 함께 맞서 꼭 승리했으면 합니다. 진실과 거짓을 구별할 수 있는 힘으로 함게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6년 청량리 기관차 철도조합원 허정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사상 최대 총파업 부른 성과연봉제 핵심 쟁점은' 기사를 참고하면 된다.(기사 바로 보기)

노동계는 철도·지하철의 안전에도 빨간불이 켜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허인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집행위원장은 “2008~2012년 서울도시철도공사에 저성과 퇴출제가 도입됐을 때 시스템 장애 신고 건수가 급격히 줄었다”며 “사고 발생 여부가 중요한 평가지표가 되니까 작은 사고는 은폐하고 부서 간 책임을 회피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2010년 박연수 소방방재청장이 ‘화재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성과주의를 몰아붙였을 때도, 화재 관련 통계가 조작돼 논란이 일었다. 한 소방관은 “동료애로 서로의 목숨을 지켜내던 소방이 꼴등을 면하기 위해 동료를 밟고 서야 하는 곳으로 바뀌었다”고 회상했다.(한겨레 9월 22일)

한편, '파업 지지'에 동참하고 싶다면 각 지하철역에 대자보를 붙이고 '불편해도 괜찮아' 페이스북 메시지로 제보하면 된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역사 내에서는 바로 뜯기니, 지하철 안에 붙이셔야 종착역에서 뜯긴다'라고 팁을 건넨다.

'불편해도 괜찮아'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 가기

Close
성과 연봉제 반대, 철도 지하철 파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