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엔 보고관이 백남기씨 사망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마이나 키아이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28일(현지시간) 농민 백남기 씨의 사망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며 경찰의 물대포 사용과 관련해 독립된 기관에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키아이 보고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유가족과 백씨의 동료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며 "진상조사를 통해 가해자에게 상응하는 처벌을 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평화적인 집회에서 긴장감을 일으킬 수 있는 물대포나 버스 장벽 등 집회 통제 수단이 적절한지 다시 검토하고 부검을 원하지 않는 유가족의 요구를 받아들이도록 한국 정부에 촉구했다.

백씨는 지난해 11월 민중 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가 이달 25일 끝내 숨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