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탈북한 수학영재가 한국에 도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ASSOCIATED PRESS
인쇄

지난 7월 중순 홍콩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진입한 탈북 학생이 이달 24일 홍콩을 떠나 한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57회 국제수학올림피아드 참가를 위해 7월 6일부터 홍콩에 머물던 북한 수학영재 리정열(18)군이 같은 달 16일 저녁 사라진 뒤 홍콩주재 한국 총영사관을 찾아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홍콩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28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리 군은 지난 24일 홍콩을 떠나 제3국을 거쳐 한국에 도착했다. 리 군에 홍콩에 도착한 지 약 80일만, 홍콩 한국 총영사관에 진입한 지 약 70일 만이다.

한 소식통은 "중국은 탈북자가 중국에서 곧바로 한국으로 들어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며 "제3국을 거쳤지만, 당일 한국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홍콩 총영사관 앞을 24시간 지키던 현지 사복 경찰들이 주말 이후 월요일인 26일부터 사라졌다"고 말했다.

north korea

김정은 국방위원장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현지 언론은 리 군이 지난주 말 홍콩을 떠나 한국에 도착했다고 홍콩 신생 민영통신사인 팩트와이어뉴스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팩트와이어는 리 군이 한국총영사관 내 회의실에서 머물렀으며 식사와 취침을 포함해 24시간 총영사관 직원들이 리 군과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리 군은 시간보내기 용으로 전자오락기를 받았으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고도 소개했다.

SCMP가 팩트와이어로부터 리군이 총영사관에서 지내던 8월 말 며칠간 포착한 모습이라고 제공받았다며 공개한 영상과 사진에는 안경을 쓴 리군이 창가에 서서 블라인드 사이로 밖을 내다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불이 켜진 방안에서 누군가와 웃으며 대화하는 모습도보인다.

팩트와이어는 지난달 일부 매체가 리 군이 한국에 도착했다고 보도한 이후 리 군이 여전히 한국 총영사관에 머무는 모습을 촬영해 현지 계약사들에 제공한 바 있다고 홍콩 언론들은 전했다.

리 군은 1997년 홍콩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처음으로 홍콩에 진입한 탈북자로 알려졌다.

팩트와이어는 주중 한국대사관 직원이 지난달 베이징(北京)에서 홍콩을 방문해 홍콩 보안 당국, 중국 외교부의 홍콩 상주기구인 주홍콩 특파원공서 등과 만나 리 군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연합뉴스가 소식통에 확인한 결과 홍콩을 방문한 주중 한국대사관 직원은 리 군의 심리적 안정과 건강을 지원했을 뿐, 중국·홍콩 당국과 대책 논의에 참여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홍콩주재 한국총영사관은 리 군의 망명 신청과 한국행 여부 등에 관한 연합뉴스의 거듭된 확인 요청에도 영사관 내 탈북자 체류 여부에 답하지 않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north korea

사진은 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 참가한 북한 대표팀.

우리 외교부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로서는 탈북 관련 구체 사항에 대해서는 탈북민의 신변안전, 관련국과의 외교문제 등을 감안해 확인해주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우리 정부는 탈북민 문제 발생시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탈북민의 안전이송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은 탈북민 보도에 대한 기본 원칙이지만 외교문제 등을 언급, 홍콩언론의 보도를 우회·간접적으로 확인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