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9명 죽인 연쇄살인범 정두영이 탈옥 직전에 잡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99년부터 2000년까지 부산·경남 일원에서 9명을 잇달아 살해해 사형을 선고받고 대전교도소에 복역 중인 '연쇄살인범 정두영(47)'이 탈옥 직전에 겨우 잡혔다.

28일 대전교도소에 따르면 지난달 초 정씨가 교도소 작업장 내에서 몰래 만든 사다리(높이 4m)를 이용해 삼중 구조로 된 교도소 담을 넘다가 발각됐다.

redback spider

대전교도소 입구.

정씨는 수 m 간격으로 된 교도소 담 3곳 가운데 2곳을 뛰어넘고, 마지막 세 번째 담을 넘기 위해 시도하던 중 붙잡힌 것으로 드러났다.

철조망으로 된 첫 번째 담은 모포 등을 던져 안전을 확보한 뒤 그곳에 사다리를 걸어 넘었고, 감지센서가 설치된 두 번째 담도 사다리를 활용해 넘어섰다.

이 과정에서 센서가 울리면서 탈옥 시도가 발각됐고, 출동한 교도소 직원들에 의해 세 번째 담 앞에서 붙잡혔다.

정씨는 자동차 업체 납품용 전선을 만드는 작업실에서 몰래 탈옥 도구인 사다리를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redback spider

범행 재현하는 정두영.10달새 9명을 살해한 연쇄살인범 정두영이 2000년 4월 17일 부산시 서구 서대신동 박모씨 집에서 가정부 등 2명을 야구방망이로 잔인하게 살해하는 범행과정을 태연하게 재연하고 있다.

정씨는 1999년 6월부터 2000년 4월까지 부산과 경남, 대전, 천안 등지에서 23건의 강도·살인 행각을 벌였다.

철강회사 회장 부부 등 9명을 살해하고 10명에게 중·경상을 입히는 등 잔혹한 범행으로 밀레니엄에 들떠있던 사회에 충격을 안겼다.

2000년 12월 부산고법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뒤 상고를 포기하고 현재 사형수로 수감 중이다.

정씨는 금품을 훔치다 들키면 흉기나 둔기 등으로 잔혹하게 목격자를 살해했고, 연쇄 살해 동기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내 속에 악마가 있었던 모양"이라고 말해 수사관들을 놀라게 했다.

아래는 이번 탈옥에 대해 자세히 보도한 비디오머그 영상이다.

2003년 9월부터 2004년 7월까지 출장마사지사 등 21명 살해 후 사체 11구를 암매장한 연쇄살인마 유영철이 검찰조사에서 "2000년 강간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수감돼 있을 당시 정두영 연쇄살인 사건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한 월간지를 보고 범행에 착안하게 됐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대전교도소 관계자는 "정씨가 탈옥을 시도한 사실이 있는 게 맞다"며 "정확히 언제 시도했는지 등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대전교도소에서는 2010년 5월 24일 오전 교도소 후문 밖 10여m 떨어진 구외(교도소 밖) 공장에서 수용자 A씨가 교도관의 눈을 피해 담을 넘어 달아났다가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