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덴마크의 극우정당이 '난민퇴치용 스프레이'를 배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덴마크에서 한 극우정당이 난민 반대 캠페인의 하나로 '난민퇴치 스프레이'를 나눠줘 거센 비판을 불렀다.

극우주의자로 구성된 단스커네스 정당(Danskernes Parti)은 지난 24일 덴마크 동남부의 항구도시 하데르슬레브에서 스프레이 150개가량을 시민들에게 배급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스프레이 겉면에는 '난민 스프레이(ASYL-SPRAY)'라는 문구와 함께 아래 덴마크어로 '합법적이고 효과적이다'라고 적혔다.

호신용 후추 스프레이 같은 기능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 내용물은 헤어스프레이다. 덴마크에서는 후추 스프레이의 사용이 금지돼 있다.

이 같은 내용의 시위 소식이 알려지자 국제사회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국제난민지원단체 소속 이자 레르타스는 "난민을 향해 적대감과 공포를 조성하는 끔찍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전쟁이나 폭력을 피해 유럽으로 도망친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존중을 받아야 하지만 닫힌 문과 편견을 자주 마주한다"면서 "이번 일이 극단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도 성명을 내 유감을 표했다.

UNHCR은 "이번 일에 관여한 이는 덴마크 사람의 극히 일부일 뿐이며 대부분의 덴마크인은 이번 일을 아주 비판적으로 바라볼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행사를 주도한 단스커네스 정당의 다니엘 카를센 대표는 "이번 캠페인을 어떻게 인종차별로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항변했다.

카를센 대표는 "후추 스프레이가 불법이기 때문에 덴마크 사람과 특히,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내려 한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난민, 서양인이 아닌 모든 사람이 모두 본국으로 송환되기를 원한다"면서 "당장은 덴마크 사람들이 더 안전하고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해결책을 제공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프랑스, 벨기에, 독일 등지에서는 극단주의 추종자들의 테러, 폭력범죄가 잇따르면서 반무슬림, 반이주, 반난민 정서가 확산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