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위스 의회, '부르카 금지법' 초안 의결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URKA
Shutterstock / Lisa S.
인쇄

스위스 연방 하원은 27일(현지시간)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의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극우 성향의 국민당(SVP)이 발의한 이 법안은 88대 87로 가결됐지만, 국민투표 등 여러 변수가 남아 있어 당장 발효되지는 않는다.

이 법안은 2013년 스위스 남부 티치노 칸톤(州)이 주민투표로 제정한 부르카 금지법과 거의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시행한 티치노 주의 법은 공공장소에서 부르카를 착용하면 100 스위스 프랑에서 1만 스위스 프랑의 벌금을 매길 수 있도록 했다.

하원에서 가결된 법안을 주도한 국민당 발터 보브만 의원은 스위스 ATS 인터뷰에서 "공공질서를 유지하고 여성의 존엄성에 대한 존중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위스에서는 이 법안이 국민투표에 넘겨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어 실제 시행 여부는 예측하기 어렵다. 국민투표가 성사되려면 10만 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국민투표에서 통과되더라도 정부가 법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만들어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프랑스는 올여름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무슬림 여성 수영복인 부르키니를 금지하는 법을 시행했고 영국에서도 부르키니 착용 반대 여론이 높게 나타나는 등 유럽에서는 이슬람 여성 전통 의상에 대한 반감이 높다.

800만명인 스위스 인구 중 무슬림은 35만명 정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