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론 머스크가 '화성'에 도시를 건설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가 화성에 인류가 거주할 수 있는 도시를 현세대 내에 건설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발표했다.

머스크는 27일(현지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국제 우주공학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르면 2022년부터 인류를 화성으로 보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월 "화성은 인류가 자립도시를 세울 수 있는 유일한 행성"이라면서 10년 내 인류를 화성에 보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인류의 첫 화성 방문 시점을 2025년으로 제시했지만 이날 발표에선 3년을 앞당겼다.

머스크는 "오늘날 인류는 두 가지 근본적인 선택에 직면해 있다"면서 "우리가 지구 상에 영원히 머물 경우 불가피하게 멸종될 수 있는 사건이 발생할 수 있다. 대안은 우주를 여행하는 문명, 여러 행성에 존재하는 인류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를 위해 재사용이 가능한 발사체를 기반으로 한 행성 간 운송 시스템의 개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다단계 발사 기술과 팰콘 9처럼 재사용이 가능한 로켓이 그가 구상하는 행성 간 운송 시스템의 핵심이다.

로켓의 맨 위에는 보잉 747 항공기 2대 길이의 행성 간 모듈이 탑재된다. 모듈 탑승인원은 초기에 100명 정도지만 기술이 발전하면 200명 이상으로도 늘어날 수 있다. 화성에 도착한 우주선이 지구로 돌아오는 데 필요한 연료는 화성에 존재하는 물과 이산화탄소를 합성해 만들고 발사체도 현지에서 생산한다는 게 그의 구상이다.

스페이스X는 현재 로켓 발사 후 회수에 성공한 1단계 추진 로켓을 9∼10월께 발사하기 위해 막판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궤도 우주선의 모습도 소개했다. 우주선은 식당과 객실, 무중력 게임과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머스크는 "우주선을 타고 여행하면 즐거움과 흥분을 느낄 것"이라면서 "비좁다거나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우주여행 비용은 비싸겠지만 가고자 원하는 모든 사람이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낮추는 것이 목표"라며 1인당 비용을 최저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까지 낮추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초기에는 1인당 20만 달러(2억2천만 원)가 들 것으로 추산했다.

머스크는 "자립 가능한 인류가 머물 화성 도시 건설 계획을 달성하려면 민간과 공공부문의 광범위한 제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이스X는 2018년에 화성 무인 탐사선을 발사할 예정이다. 이 회사의 간판 우주선인 드래건을 변형한 레드 드래건이 2018년 첫 탐사 때 화성의 지형을 조사하고 토양을 채취하는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