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정감사 거부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사회를 보겠다는 새누리당 소속 국방위원장을 '감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9월27일 15:50 (기사보강)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촉구하며 국정감사 전면 거부를 선언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당론과 달리 국감 사회를 보겠다는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의 출석을 사실상 저지하고 있다.

김무성, 권성동, 조원진, 황영철, 김도읍 등 새누리당 의원들은 27일 번갈아가며 국회의사당 본청의 김 위원장실을 찾아가 이날 오후에 열릴 예정인 국방위 국감에 나가지 말도록 설득 중이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국방위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제가 지금 국방위원장실에 갇혀있다"며 "안타깝다. 이래선 안 된다. 이렇게 해서야 어떻게 의회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는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kms

27일 오후 국회 본청 국방위원장실에서 국감 보이콧 방침을 깨고 국정감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새누리당 김영우(왼쪽) 국회 국방위원장 설득을 위해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정세균 의장의 편파적인 의사진행은 분명하게 잘못된 처사였다. 의회 민주주의를 경시한 행위였다"며 "그런데도 국감을 거부할 수는 없다. 이 또한 의회 민주주의에 반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서청원, 원유철 등 다른 중진 의원들도 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날 오전 "국방위 국감을 열겠다"고 한 김 위원장을 설득했으나, 그는 뜻을 꺾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리기로 했던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참에 대한 국감이 새누리당 김영우 위원장과 위원들의 불참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이날 당 소속 국방위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세균 의장 사퇴를 위해 분투하시는 모든 의원님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면서도 "오늘 오후부터 국정감사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의회민주주의 원칙에 따를 수밖에 없다. 국회는 상임위 위주로 운영돼야 한다"면서 "특히 각 위원회의 국정감사는 국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특히 나는 국방위원장이다. 어젯밤에도 국토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동해 상에서 헬기훈련 중이던 조종사와 승무원 세 명이 헬기추락으로 생사를 알 수 없는 급박한 상황"이라며 "그저 내 양심과 소신이 시키는 대로 행동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방위원장을 하면서 국방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을 줄기차게 해왔다"면서 "나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 이것은 저의 소영웅주의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아울러 "북한 위협이 한층 더 가중되는 상태에서 국방위 국정감사마저 늦추거나 하지 않는다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