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국민의당이 백남기 농민 사태와 관련한 특검을 언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이 26일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다.

1

야권 잠룡그룹의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백씨의 장례식장에 방문, 유족을 만나 "고인을 편안하게 보내드리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특검을 통해서 진실을 밝히는 노력을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조문한 같은 당 김현미 의원에게 "유족들이 우리 당에 특검을 해달라고 강하게 요청하고 계시다"면서 당 차원의 논의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2

더민주 지도부도 특검 추진 의사를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백씨의 빈소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유족의 특검 요청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것도 검토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의 검토라고 보면 되는가"라는 질문에 "네" 라고 답변, 특검 추진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백남기 농민사건은 명백한 경찰력 남용과 인권침해이다'라는 제목의 영문성명도 외신에 배포했다. 추 대표는 성명에서 "정부가 백씨에게 단 한번의 사과도 하지 않은 것은 국가가 품격을 잃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백남기 사건'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 내기 위해서 철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촉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가 공권력에 의한 사망 사건임에도 1년이 되도록 국가가 사과도 하지 않은 만큼 국제사회에 정중하게 알린 것"이라고 성명 배포 취지를 설명했다.

3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지도부도 '특검 추진론'에 무게를 뒀다.

더민주에 앞서 빈소를 찾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조문 뒤 기자들과 만나 "대책위 측에서 요구하고 있는 특검 문제에 대해서 야 3당 원내대표들과 협의해 좋은 방향으로 결정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도록 이번 국정감사는 물론 국회에서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조문한 안철수 전 대표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을 앗아갔다"면서 "반드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해야한다. 국민의당이 국회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바를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백씨가 사망한 25일 '백남기대책위'도 기자회견에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 등을 요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