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객과 말 다툼 끝에 불질러 숨지게 한 카센터 사장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TV
인쇄

자동차 수리 문제로 항의하는 고객에게 불을 질러 숨지게 한 카센터 사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카센터 사장 권모(5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권씨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금천구 시흥동 자신의 카센터 사무실에서 고객 곽모(32)씨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권씨는 자신의 카센터에서 자동차를 수리한 곽씨가 내비게이션에 이상이 있어 수리해달라고 요구하자 언쟁 끝에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곽씨는 1주일 전에도 카센터에 찾아와 항의했으나 권씨는 수리 대상이 아니라고 돌려보냈다. 곽씨는 24일 다시 찾아와 2시간가량 권씨와 논쟁을 했고, 권씨는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사와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42

SBS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권씨는 카센터 사장에게 이 같은 범행을 당한 뒤 고통스러워하며 거리를 뛰어다녔고, 인근 식당으로 들어가 자신의 몸에 물을 뿌리며 열을 진정시키려 했다. 인근 상인은 "가게에 들어왔다가 얼마 안 돼서 구급차 타고 갔다"며 "몸이 다 타니까 뜨거워서 살려달라고 (손을 흔들었다)"고 말했다.

곽씨는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

경찰 관계자는 "곽씨는 보험사에서 일하긴 하지만 보험 문제와는 관련이 없는 범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카센터 직원 등 관련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