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6일 14시 57분 KST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6일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과정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 중립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긴급 총회에서 '의회주의 파괴자 정세균은 물러나라'는 구호와 '세월호나 어버이연합 둘 중에 하나 내놓으라는데 안 내놔…그래서 그냥 맨입으로…그래서 그냥은 안되는거지?'라는 정 의장의 본회의장 발언이 적힌 팻말을 들고 시위에 들어갔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했다.

42

"의회 민주주의 복원을 위해 저는 목숨을 바칠 각오를 했다. 거야(巨野)의 횡포에 맞서기 위해선 비상한 방법을 쓸 수밖에 없다. 저는 정세균 의원이 국회의장직을 사퇴할 때까지 무기한 단식농성을 오늘부터 시작하겠다" (연합뉴스, 9월26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정 의장은 24일 0시 35분쯤 약 20여초간 이뤄진 대화 내용에 따르면, 정 의장은 누군가에게 이렇게 말했다.

"세월호(특조위 기간 연장)나 어버이연합(청문회) 둘 중에 하나를 내놓으라는데, (새누리당이) 안 내놔. 그래서 그냥 맨입으로…그냥은 안 되는 거지"

이 대화는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마이크를 통해 녹음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 의장의 발언 취지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협치'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셨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반박했다. 거래를 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중재'를 하기 위해 의장이 세월호 특조위 연장이나 어버이연합 게이트 문제 중 하나라도 응해야 하는데 응하지 않아서 결국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까지 갔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