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대차가 12년 만에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26일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회사 측에 임금안을 포함한 추가안을 내라고 압박하기 위해서다.

노조는 이날 전 조합원이 출근하지 않고 부서별로 단합대회를 연다.

이에 따라 현대차 울산과 전주, 아산공장의 생산라인이 모두 멈췄다.

현대차의 평일 근무형태는 1조 근무자가 오전 6시 45분 출근해 오후 3시 30분까지, 2조는 오후 3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0시 30분까지 각각 일한다.

hyundai

노조의 전면파업은 추석 연휴 이후 처음 열린 지난 23일 26차 교섭에서 임금안을 비롯한 추가 제시안이 나오지 않자 회사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됐다.

노조의 전면파업은 2004년 이후 12년 만이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이미 19차례 부분파업을 벌였다. 이에 따른 생산 차질 규모는 10만1천400여 대, 2조2천300여억원에 이른다고 회사는 추산했다.

노조는 27일부터 30일까지도 매일 6시간 파업한다. 교섭이 열리는 날에는 4시간만 파업하기로 했다.

노조는 "2차 잠정합의안은 시기의 문제가 아니라 내용의 문제다"라며 "회사는 임금안을 포함한 추가 제시안을 내라"고 촉구했다.

42

회사는 노조의 전면파업에 대해 "노사가 어렵게 잠정합의안을 만들어 놓고도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됐다는 이유로 추가 제시를 요구하며 전면파업에 들어가는 것은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위배되는 실망스러운 행위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 파업이 현대차뿐만 아니라 수많은 협력업체와 지역 경제로 피해가 확대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사는 파업과는 별개로 주중 집중 교섭을 열고 임금협상 2차 잠정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노사는 지난달 24일 임금협상에서 임금 월 5만8천원 인상, 성과급 및 격려금 350% + 33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주식 10주 지급 등에 잠정 합의했다.

회사는 쟁점이던 임금피크제 확대안을 철회했다.

그러나 잠정합의안은 지난달 27일 전체 조합원 4만9천665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에서 78.05%의 반대로 부결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