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슈틸리케 감독이 손흥민과 해외파 선수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축구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을 겨냥해 이례적으로 쓴소리를 쏟아냈다. 손흥민의 태도에 관한 부분인데, '불손한 행동'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uli stielike

슈틸리케 감독은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차전 출전명단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최근 소속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 평가는 두 가지 기준을 갖고 할 수 있다. 경기 내적인 부분과 외적인 부분이다"라며 "그의 경기력은 매우 좋다. 소속팀에서의 활약은 본인은 물론 팀에도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 손흥민의 행동은 문제가 있다. 불손한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최종예선 1차전 중국전에서 후반 44분 교체되자 물병을 걷어차 논란이 됐다. 이전엔 스페인과 원정 평가전에서 교체 후 수건을 집어 던져 비판을 받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월드컵 최종예선 1,2차전 기간 동안 내부적인 문제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의 불손한 행동은 무엇인가.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NFC)에서 외박을 나갔을 때 일도 포함된 것인가'라는 질문이 이어지가 화제를 돌렸다.

그는 "손흥민만 가지고 이야기하는 건 아니다"라며 다른 해외파 선수들의 이름도 거론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도 소속팀에서 감독과 문제가 있었다"라며 "선수들의 잘못된 행동은 한국 축구의 세계적인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선수들은 본인이 국민의 주목을 받는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장 안에서 (에너지를) 쏟아내는 선수를 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례적으로 팀 내 잡음을 공개한 까닭은 대표팀 분위기를 잡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곽태휘(FC서울)를 선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곽태휘를 지난 선발명단에 뽑지 않은 건 실수였던 것 같다. 곽태휘 같은 베테랑이 중심과 규율을 잡아줬어야 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