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후 재팬'이 주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AHOO JAPAN
A website of Yahoo Japan Corp is seen on a computer screen in Tokyo August 19, 2009. REUTERS/Stringer (JAPAN BUSINESS MEDIA) | STRINGER Japan / Reuters
인쇄

일본의 ‘야후 재팬'이 5800여 명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주휴 3일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주4일 근무제다. 직원들이 일하는 방식을 재검토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목적이다. 9월 24일, 교도 통신 등이 보도했다.

yahoo japan

이 정책은 지난 8월, 인사 방식 발표회에서 미야사카 마나부 야후 재팬 사장이 밝힌 것이다. 우선 매주 2일의 휴일을 주말로 제한하지 않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다음, 향후 몇 년 내에 주휴 3일제 근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급여제도 등은 향후 검토하기로 했다.

주휴 3일제 근무를 도입하려는 회사가 ‘야후 재팬’이 처음은 아니다. 이미 일본에서는 유니클로의 모회사인 패스트 리테일링이 주휴 3일 근무제를 시도하고 있다.

uniqlo

패스트 리테일링의 주휴 3일 근무제는 일본 내 유니클로에서 근무하는 정규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다. 하루에 8시간씩 5일을 근무해 주 40시간씩 근무하던 제도를 하루에 10시간 4일을 근무하는 제도로 바꾼 것이다. 일하는 시간이 짧아진 것은 아니지만, 육아나 자기 개발 등에 맞춰 일하는 방식을 바꿀 수 있다. 당시 패스트 리테일링은 새로운 근무제도에 대해 “매우 많은 매장 직원들이 가족과 시간을 보내거나 부모 혹은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파트타임 업무로 전환하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전한 바 있다.

 

허핑턴포스트JP의 週休3日制、Yahoo!が導入検討 ユニクロなど導入済み企業は、どんな制度にしている?'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