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XP초점] 정준영, 기자회견도 마쳤다...이제 남은 것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65674
연합뉴스
인쇄

가수 정준영이 이른바 '몰카 의혹'과 관련, 논란 하루만에 기자회견을 하는 등 빠르게 대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풀리지 않는 쟁점도 있고, 아직 검찰의 의경도 남아있다. 정준영에게 남아있는 과제는 무엇일까.

정준영은 25일 서울시 강남구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보도된 성스캔들 및 몰카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준영은 '몰카 논란'과 관련, "과거 여자친구 A씨와 상호 동의 하에 동영상을 촬영했으며 이후 영상을 바로 지웠다"고 말했고, A씨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발생하자 A씨가 우발적으로 이를 신고한 것이라 설명했다. 현재 A씨는 고소를 취하하고 정준영의 무혐의를 주장하는 탄원서를 수 차례 내놓은 상황이다.

하지만 소속사 관계자는 24일 보도 직후 엑스포츠뉴스에 "무혐의로 가닥날 것으로 보인다"고 긴급히 입장을 밝혔던 바. 그러나 이는 확답하기 이르다. 물론 A씨의 소 취하 및 탄원서 제출이 큰 역할을 할 것은 자명하나, 성범죄 특례법은 친고죄가 아니기에 검찰의 기소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최근 연예계 성추문이 쉴 새 없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더 확실한 조사 들어갈 가능성도 남아있다.

향후 방송 출연 여부도 미지수다. 현재 그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tvN '집밥 백선생' 등 각 방송사 대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하지만 성추문과 몰래카메라 촬영은 사실 여부를 떠나 정준영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혔다. 정준영은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밝히며 하차 가능성을 시사했다.

경찰 수사는 마무리 됐고, 검찰의 기소 여부만이 남아있는 상황. 정준영이 검찰의 불기소 처분을 받고 예정대로 활동을 진행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