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준영이 전 여자친구와의 영상 스캔들에 대해 '몰카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전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정준영(27)이 25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몰카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정준영은 "논란을 불러온 영상은 올해 초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인지하에 장난삼아 촬영한 영상으로 바로 삭제했다. 몰래카메라가 아니었다"며 "다만 내가 바쁜 스케줄로 여성에게 소홀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기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여성이 촬영 사실을 근거로 신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65674

정준영은 또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90도로 고개를 숙인 뒤 "미숙한 처신으로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알려진 내용 중에는 사실과 다르거나 상당히 개인적인 영역이 포함돼 있어 나는 물론이고 상대 여성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 더 이상의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두 사람의 논의 끝에 기자회견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인 A씨는 정준영이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자신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며 지난달 경찰에 고소했다가 며칠 뒤 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경찰은 정준영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사건을 지난달 24일 기소 의견으로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다.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몰카' 촬영 혐의가 알려지기 전까지 "A씨가 사소한 오해가 생기자 우발적으로 고소한 사실이 있지만 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기관에 사실관계를 바로잡아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고 마치 사건이 일단락된 것처럼 해명해 논란을 더 키웠다.

결국 기자회견을 자청한 정준영은 추후 검찰 조사가 추가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자신의 입장 표명 외에 별도의 질의응답에는 응하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