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무도' 정우성 등장에 환호.."못친소 아닌 잘친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아수라' 주역 배우들이 '무한도전'과 대결했다.

2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황정민, 정우성 등 '아수라' 배우들이 녹화장을 찾았다.

유재석은 "못친소(못생긴 친구를 소개합니다) 올 줄 알았다"며 환영 인사를 밝혔다. 광희는 "나는 슈퍼마리오인 줄 알았다"며 깐족댔다. 황정민은 하하의 "김흥국인 줄 알았다"는 말에 "아~ 들이대~"라고 했다.

이때 잘생김의 정석 정우성이 들어왔다. 유재석을 향해 그는 "잘친소"라며 센스를 발휘했다.

정우성의 표정을 따라하는 정준하를 위해 정우성은 그를 따라하며 망가지는 모습을 보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