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일야화] '무한도전X아수라' 의외의 수혜자, '곽블리' 곽도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곽도원이 '무한도전'을 만나 '곽블리'로 거듭났다.

2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영화 '아수라' 출연배우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김원해가 출연한 '신들의 전쟁'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곽도원이 등장하자 박명수는 곽도원의 여자친구 장소연을 언급하며 "결혼할 때 우리 초대할 거냐"고 질문했다. 이에 곽도원은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영광이다. 결혼 계획을 빨리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첫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곽도원은 오프닝에서 안경에 습기가 낄 정도로 긴장하며 땀을 뻘뻘 흘렸다. 또 '무한도전' 멤버들이 한마디만 해도 신기한 듯 바라보며 마치 TV를 보는 시청자 모드가 돼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그가 시간이 지날수록 '무한도전'에 완벽하게 스며들며 남다른 예능감을 자랑했다.

mbc

유재석은 "곽도원 씨가 걸그룹 댄스를 출 수 있다고 한다. '트윙클'을 췄다고 들었다"고 말하며 곽도원에게 댄스 요청을 했다. 이에 곽도원은 "소속사에서 하지 말라고 했는데.."라고 말하면서도 태티서의 '트윙클' 노래에 맞춰 댄스를 선보였고, 유재석은 "곽블리다"고 칭하며 감탄했다.

또 곽도원은 외모와 다른 순수한 매력으로 '무한도전'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그는 주지훈이 양세형에게 이마 딱밤(댓뱀)을 맞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센지 한 번 맞아보고 싶었다"고 자청했다. 예능초보의 강한 의욕이 고스란히 드러난 대목이었다.

뿐만 아니라 곽도원은 멤버들이 영화 '곡성' 속 명장면인 "효진아"를 부르는 연기를 요청하자 "시키면 하게 된다"고 말하며 목에 핏대를 세워 이를 재연했다. 이처럼 곽도원은 귀여운 반전 매력과 시종일관 호탕한 웃음을 보이며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