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 대통령은 '비상시국'으로 규정하고, 김재수 장관 임명강행을 예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나라가 위기에 놓여있는 이런 비상시국에 굳이 해임건의의 형식적 요건도 갖추지 않은 농림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2016년 장·차관 워크숍을 주재하고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이 주도한 김 장관 해임건의안 가결에 대해 박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해임건의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북한은 올해만도 두 차례나 핵실험을 하고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우리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고, 뜻하지 않은 사고로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면서 북핵 위협과 경주 지진을 예로 들어 현 시국을 비상시국으로 규정했다.

24

박근혜 대통령과 김재수 농림부 장관

이어 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가결을 언급하면서 "20대 국회에 국민들이 바라는 상생의 국회는 요원해 보인다"고 정면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일각이 여삼추가 아니라 삼추가 여일각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조급한 마음이 드는데 우리 정치는 시계가 멈춰선 듯하고, 또 민생의 문제보다는 정쟁으로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는 실정"이라고도 지적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한시도 개인적인, 사사로운 일에 시간을 할애하지 않았다"며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등을 겨냥한 야당의 공세를 간접 반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