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지하철 성범죄는 2호선과 연계돼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최근 3년간 서울시내 지하철역 가운데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곳은 사당역(2·4호선)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박남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 6월까지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범죄 6천424건 가운데 성범죄가 58%(3천696건)를 차지했다.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역은 사당역(271건)이었고, 이어 강남(270건), 신도림(253건), 고속터미널(240건), 홍대입구(199건), 서울역(191건) 등 순이었다. 올 상반기에는 홍대입구역이 73건으로 성범죄가 가장 많았다.

성범죄 발생 상위 10개 역 가운데 8곳이 2호선과 연계됐고, 유동인구가 많은 환승역에서 성범죄가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성범죄는 2013년 1천26건이었다가 2014년 1천110건, 2015년 1천819건, 올해는 상반기에만 767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돼 카메라로 신체를 촬영하는 성범죄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박남춘 의원은 "지하철 성범죄가 특정 지하철역에 집중된 만큼 이들 역사에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경고문구 부착과 폐쇄회로(CC)TV 설치 등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