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쌍문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YTN
인쇄

24일 오전 4시35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나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불은 1시간 9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명이다.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집의 주인 이모(46)씨와 그의 막내딸 이모(15·여)양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 당시 1층으로 추락했던 둘째 딸 이모(17·여)양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씨의 부인 노모(46·여)씨와 첫째 아들 이모(20)씨는 병원에 실려가 치료를 받고 있다.

이 2명을 포함, 부상자는 총 17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환자여서 중상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이 발화 지점으로 추정하는 이씨의 집은 전소됐다. 바로 윗집도 절반가량 불에 탄 것으로 조사됐다.

주변의 다른 집들도 심하게 그을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구조 작업을 마무리하고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바로 시작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