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가 수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SS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이 특별감찰관의 사의표명안을 재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별감찰관은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감찰내용 유출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자 지난달 29일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이 특별감찰관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실시되자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그동안 이 특별감찰관의 사표 수리를 미뤄오다 이날 전격적으로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은 23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수리한 데 대해 "이 특별감찰관이 국정감사에서 기관증인으로 출석하는 것을 막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이라면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언론보도에 의하면, 이 감찰관은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할 경우 자신이 아는 내용을 사실대로 이야기하려고 했다고 한다"면서 "이것을 막기 위해 주말 직전에 사표를 수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 대변인은 "국정감사가 이뤄질 때 감찰관 자리를 공석으로 만들어놓은 것은 누가 보더라도 국회의 권능을 훼손한 것"이라면서 "부끄러움도 모르는 청와대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양순필 부대변인도 사표 수리에 대해 "진정 박 대통령이 이 감찰관의 국회 증인 출석을 막기 위해 그의 사표를 부랴부랴 수리한 것이라면 국회와 국민에 대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면서 "대통령은 더 이상 우병우 파문과 미르재단 의혹의 진상 규명을 방해하지 말고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이 9월 30일 법사위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인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면서 "금요일 밤에! 증인의 청문회 출석을 막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던 영화 대부의 마피아들이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