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턴 불법 채용' 최경환 때문에 엉뚱한 최경환이 고통받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I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이 2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사회·교육·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검찰에 거짓 진술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인턴 불법 채용' 의혹 관련 재수사 요구를 받고 있는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그런데 엉뚱한 최경환 의원이 고통을 받고 있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이 바로 그 피해자. 최 의원은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나는 그 최경환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언론은 기어코 최경환 의원의 호소를 외면했다.

kwangju choi
광주 최경환은 진심, 대구(경산) 최경환은 진박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과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두 차례 투옥됐던 인물.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공보실 행정관과 공보기획 비서관을 역임했고 김대중 대통령 퇴임 후에도 그를 보좌하여 '김대중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