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구찌의 새 얼굴은 영국의 노장 여배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켄달과 지지, 이제 좀 비키세요.

구찌 캠페인에 영입된 모델은 전혀 다른 세대를 대표한다. 영국의 노장 여배우 바네사 레드그레이브(80세)가 '크루즈 2017' 모델로 선정된 것이다.

Gucci(@gucci)님이 게시한 사진님,

이번 패션 캠페인은 채스워스 하우스가 위치한 레드그레이브의 고향 영국에서 촬영했다.

레드그레이브가 이번 캠페인의 일부라는 사실은 지난 여름에 이미 기미가 있었다. 그녀는 구찌 브랜드 스냅챗 계정을 게스트로 운영하며 새 컬렉션에 대한 '무대 뒤의' 모습을 공유했었다.

캠페인 테마 "영국에 보내는 사랑 편지"에는 레드그레이브가 적격이었다고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말했다. 레드그레이브의 의상은 영국의 펑크록과 전통 꽃무늬의 퓨전 같은 느낌이다.

Gucci(@gucci)님이 게시한 사진님,

레드그레이브 외에도 케이트 스페이드를 대표하는 아이리스 아펠과 이브생로랑의 조니 미첼 같은 노년층 모델들이 있다.

멋진 이 여성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Close
중년/노년층이 대표하는 브랜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