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내부고발자와 논의했다는 박명일 명장은 현대차 리콜 은폐·기술 결함 의혹이 더 많다고 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SBS캡처
인쇄

경향신문이 23일 보도한 '현대기아차 리콜 은폐·기술 결함' 의혹에 대한 후속 폭로가 나왔다. 자동차 정비명장이자 현대기아차와 '악연'이 있는 박명일씨다.

박 명장은 23일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지난해 8월부터 이번 폭로의 주인공인 현대차 직원 'K 부장'과 함께 이 문제를 논의해왔다고 말했다. K 부장이 자신에게 보냈다는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관련기사 : [단독] “현대차 수뇌부, 리콜은폐 의혹 이미 알고 있었다” (시사저널)

이 인터뷰에서 박 명장이 폭로한 건 크게 두 가지다.

1. 현대차 감사실이 '각서'를 강요하며 K 부장의 내부고발을 막았다
2. K 부장이 보유한 내부문건에는 언론에 보도된 것보다 더 많은 결함 관련 내용이 있다


박 명장은 "지난해 8월 K부장이 먼저 문자를 보내"왔으며, "집 근처로 찾아갔더니 현대차 결함이 적시된 문건을 건넸다"고 말했다. 그는 문건의 내용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문건에 어떤 내용이 담겨있었나.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다가 아니다. 복사 할 수는 없다 해서 열심히 메모 했다. MDPS 토크 센서에서 휨 현상이 발생한다던가, 싼타페 고압펌프 및 아반떼 전방 스프링에 결함이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또 D협력사에서 생산한 에어백에 문제가 있다는 내용도 있었다. 매우 구체적이었다. 분량도 가방 하나를 꽉 채우더라. (시사저널 9월23일)

hyundai

사진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국제오토살롱에 현대자동차 차량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2016년 9월24일. ⓒAssociated Press

박 명장은 또 "감사팀에서 K에게 결함 사실을 외부로 알리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게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올해로 근속 25년째가 되는 K 부장에게 25년 근속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고 '압박'했다는 것.

이어 그는 자신이 지난 8월 "현대차 수뇌부와 연이 닿는 변호사를 통해 이 문제를 알렸"지만 "공갈협박 하냐는 식"의 반응이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박 명장은 지난 2014년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현대차로부터 고소를 당한 적이 있다. 당시 현대차는 박 명장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현대차의 안전성 문제를 지적한 사례 5건을 문제 삼았다.

그러나 이듬해 7월, 경찰은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려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5개월 뒤 검찰 역시 '무혐의' 결론을 내리면서 사건은 그대로 종결됐다.

한편 박 명장은 K 부장이 관련 내용을 미국 당국에 제보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국내법보다 미국법이 더 강력하다. 보상 문제도 무시할 수 없다. 미국은 안전과 관련된 내부고발을 한 사람에게, 잘못을 저지른 회사가 물게 되는 벌금의 30%를 준다. 회사가 3000억 벌금을 내면 900억 가까운 보상을 해주는 식이다. (시사저널 9월23일)

기사 전문은 여기에서 읽을 수 있다.

Close
현대자동차 공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