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탈리아 정부는 출산을 장려한답시고 '다양한 인종과 친하게 지내지 말라'고 조언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탈리아 정부가 심각한 저출산을 타개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도입한 '생식의 날' 캠페인이 인종 차별 논란에 휘말리며 다시 한번 역풍을 맞고 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이탈리아 주요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부가 지정한 22일 '생식의 날'을 앞두고 전날 공개된 새로운 홍보 포스터에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불임을 막기 위한 건전한 생활 방식'이라는 제목의 이 교육용 포스터는 환하게 웃고 있는 4명의 젊은 백인 남녀 사진레게 머리를 한 흑인 등 다양한 인종이 모여 마리화나로 추정되는 담배를 물고 있는 사진을 대비시킨 채 전자에는 '장려해야 할 바람직한 습관', 후자엔 '가까이 해서는 안될 친구들'이라는 설명을 붙였다.

이탈리아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은 이 포스터에 대해 "명백한 인종 차별"이라며 냉소했다.

트위터 이용자 모니카 콘주는 "불임을 피하기 위해 약물 등을 멀리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해도 다양한 인종으로 구성된 친구 집단도 멀리해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 크리스티아노 발리는 "백인은 바람직하고, 흑인과 레게머리와 흡연자는 나쁘다는 게 이탈리아 정부의 생각인가"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눈썰미가 좋은 일부 사람들은 백인 젊은이들이 웃고 있는 사진이 임플란트 시술을 선전하는 치과 광고에서 따온 것이라고 지적하며 정부의 무성의함을 질타하기도 했다.

italia

"아름다움에는 나이가 없지만, 생식에는 나이가 있어요"

얼마 전 보건부가 진행한 '생식의 날' 캠페인 홍보가 성차별적이며, 제대로 된 일자리가 없어 결혼과 출산을 미루는 청년층을 모독하는 것이라는 지적으로 중단된 데 이어 이번에도 논란이 일자 베아트리체 로렌친 보건부 장관의 사임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beatrice lorenzin

베아트리체 로렌친 보건부 장관

이탈리아 보건부는 이달 초 '아름다움에는 나이가 없지만, 생식력에는 나이가 있다'는 문구 옆에 젊은 여성이 모래 시계를 들고 있는 사진을 담은 광고, 침대 위 이불 밖으로 커플의 발이 삐져 나온 사진을 배경으로 '젊은 부모, 창의적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문구가 담긴 광고 등을 선보여 빈축을 산 바 있다.

이탈리아 보건부는 예상치 못한 또 한 번의 반발에 대해 당초 "인종차별주의는 인종차별주의자의 눈에만 존재하는 법"이라고 주장하며 홍보 포스터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지 않았으나 비난이 거세지자 문제의 포스터를 회수하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