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그녀는 자신과 섹스한 남자들의 성기를 조각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릴리 호움(Lily Heaume)은 햄스테드 예술학교에 다니는 18살의 학생이다. ‘메트로’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릴리는 자신이 기획했던 조각 프로젝트를 완료했다. 이 프로젝트의 제목은 ’10 Portraits’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그녀는 10개의 남성 성기를 만들었다. 그것도 발기된 성기의 모양으로 말이다.

Hiding the roots

Lily Heaume(@lilheaume)님이 게시한 사진님,


릴리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건, 그녀와 섹스를 했던 한 남자로부터 ‘헛소리’로 가득한 문자를 받은 후였다. “그때 나는 스튜디오에 있었어요. 문자를 받은 후, 그에 대한 기억이 막 떠올랐죠. 그래서 스튜디오에 있던 점토로 그 남자의 성기를 만들었어요. 제가 본 기억을 가지고요. 그리고는 ‘거짓말쟁이’(Liar)라고 새겼어요.” 릴리는 ‘theladbible’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때 릴리는 자신과 섹스를 했던 여러 남자들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그들 대부분과의 만남이 저에게는 좋은 경험으로 남지 않았어요.” 그래서 그녀는 그동안 섹스를 했던 남자들의 성기를 다 만들어보기로 한 것이다.

Stop calling me #ceramics #penis #art #instillation #fuckoff

Lily Heaume(@lilheaume)님이 게시한 사진님,


“나는 이 성기조각들이 누구의 것인지를 밝히지 않았어요. 이름이 적힌 태그를 붙이지도 않았죠. 어디까지나 내 기억으로 만든 거예요.” 대신 릴리는 각 성기마다 그 남자에 대한 개인적인 메시지를 새겨넣었다.

릴리가 만든 성기들은 최근 학교 전시회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10개의 조각이 다 팔렸다고 한다. 하지만 앞으로 새로운 성기 조각을 더 만들 생각은 없다. “첫번째 콜렉션을 구입한 사람들에게는 공정하지 않은 일이니까요.”

아래는 릴리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사진들이다.

Instillation for my show (yes they're dicks) #dick #penis #portraits #ceramics #mantlepiece #allthepeopleivesleptwith

Lily Heaume(@lilheaume)님이 게시한 사진님,

Sold half my dick collection yesterday #ceramics #penis #art #dicks #artschool

Lily Heaume(@lilheaume)님이 게시한 사진님,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