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해진이 지진으로 손상된 문화재 복구를 위해 5천만 원을 쾌척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박해진이 경주 지진으로 손상된 문화재 복구를 위해 5천만원을 쾌척했다. 23일 박해진의 소속사 마운틴 무브먼트는 박해진이 적십사자 경북지사를 통해 문화재 복구에 써달라며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속사는 "피해가 발생하자마자 논의를 했다"며 "우리의 중요한 문화재가 있는 곳에서 지진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고 뭔가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다 적십자사를 통해 기부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다리차 비용 등 문화재 복구를 위해 기부금을 써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해진은 팬클럽 첫 창단식을 앞두고 고가의 선물을 금지한다는 공지를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