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베가 일본 현직 총리로는 최초로 쿠바를 방문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현지시간) 쿠바를 방문한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abe

일본 현직 총리로는 처음으로 쿠바를 찾는 아베 총리는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과 만나 자국 기업 진출을 비롯한 경제협력 방안과 의료기기 제공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일본은 쿠바의 대일 채무액 1천800억엔(약 1조9천535억원) 중 1천200억엔(약 1조3천23억원)을 면제하기로 했다.

쿠바가 북한의 전통적 우방으로 꼽힌다는 점에서 쿠바에 북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협력을 요청할 방침이다.

아베 총리와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과의 회담이 실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지난해 미국과 국교를 재개한 쿠바에는 관광자원과 천연자원이 풍부해 진출하려는 국가가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