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살 아이가 오바마에게 '시리아 어린이를 도와달라'며 편지를 보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에 사는 6살짜리 알렉스는 최근 오바마 대통령에게 자필 편지를 보냈다.

매셔블에 의하면 알렉스는 시리아 알레포의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서 구조된 아이의 사진을 보고 그에게 가족이 되어주겠다며 결심했고, 그가 '알레포 꼬마'를 미국에 데려오기 위해 선택한 방법은 바로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는 것이었다.

syria aleppo

그가 오바마에게 쓴 편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바마 대통령께,

시리아에서 구급차에 의해 구조된 아이를 기억하시나요? 시리아로 가셔서 그 아이를 데리고 우리 집으로 오실 수 없나요? 우리 집 차고 앞이나, 도로에 차를 세우셔도 좋아요. 우리는 국기, 꽃, 그리고 풍선과 함께 기다리고 있을게요. 우리는 그 아이에게 가족이 되어 줄 거에요. 저는 형이 되겠죠. 제 여동생 캐서린은 그 아이를 위해 나비와 반딧불이를 채집할 거에요. 우리 학교에는 시리아에서 온 오마르라는 친구가 있어요. 시리아에서 그 아이가 오면 오마르에게 소개해줄 거에요. 우리는 모두 함께 놀 거고, 생일 파티에 초대도 할 거예요. 그가 우리에게 다른 언어를 알려주면, 우리는 영어를 가르쳐 줄 거에요. 우리가 일본에서 온 아오토에게 영어를 가르쳐줬듯이.

아이에게 알렉스가 형이 되어줄 거고, 알렉스는 그 아이처럼 정말 착하다고 전해주세요. 그 친구는 장난감을 가져오지 않을 거고, 장난감이 없을 테니까 캐서린이 크고 파란 줄무늬가 그려진 하얀 토끼 인형을 나눠줄 거에요. 그리고 전 자전거를 빌려주고, 어떻게 타는지 알려줄 거에요. 또, 더하기랑 빼기도 가르쳐 줄게요. 그리고 캐서린의 펭귄 모양 립글로스도 향을 맡게 해줄게요. 캐서린은 아무도 그 립글로스를 못 만지게 한답니다.

정말 감사해요! 오시기만을 기다릴게요!

알렉스

ABC뉴스에 따르면 오바마는 이번 주 열린 유엔 총회에서 이 편지를 낭독했고, 페이스북에 "이건 6살짜리 아이가 쓴 글입니다. 사람의 생김새나, 출신 지역, 그리고 기도 방법을 보고 냉소적이 되거나 두려워하지 않는 어린아이죠. 우리는 모두 알렉스같이 생각해야 합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 영상은 올린 지 10시간 만에 4백만 명이 넘게 감상했고, 모두 "감동받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