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케아가 서랍장 15개 제품을 추가로 판매 중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KEA
shutterstock
인쇄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 코리아 대표가 "15개 서랍장에 대해 추가 판매 중지 조치를 취했다"고 22일 밝혔다.

슈미트갈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체적인 시험을 거친 뒤 한국 정부의 예비안전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제품들을 20일자로 판매 중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로써 이케아 코리아는 한국에서 총 30가지 서랍장 판매를 중단했다. 앞서 이케아 코리아는 9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수거·교환(리콜 권고) 요청에 따라 15가지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슈미트갈 대표는 "이케아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제품을 설계한다"고 강조한 뒤 서랍장의 위험 요소를 설명하며 소비자에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77㎝ 이상의 서랍장을 보유하고 아이를 가진 소비자라면 벽에 서랍장을 반드시 고정해야 한다"며 "판매 중지된 제품도 한국과 미국, 캐나다 등 3개국을 제외한 나라에서 계속 판매되고 있는데 이 제품도 벽에 고정했을 경우 한 건의 사고도 일으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러한 입장에 '제품의 결함을 인정하지 않고 소비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케아 코리아는 이날 식기 용품과 주방용품을 공개하며 국내 주방시장 진입을 공식화했다.

이케아는 그동안 국내에서 제도적인 문제로 주방용품을 판매하지 못했으나 기준이 개정돼 이달부터 식기류 판매가 허용됐다.

슈미트갈 대표는 "한국 규제나 가구나 식기 주방용품 관련 법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주방용품 시장 진출이 늦어진 면이 있다"며 "이케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는 것도 하나의 관심이라 생각하는데 한국 소비자에 부응하는 제품을 내놓아 2020년까지 매장 수를 현재 1개에서 6개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케아 코리아는 이날 간담회에서 최근 실적을 발표했다.

이케아 코리아의 이번 회계연도(2015년 9월~2016년 8월) 매출은 3천45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7% 증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