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원전 옆 활성단층에서 8.3 지진 가능성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동해안 경주 부산 등 원전 14기가 몰려 있는 곳에서 활성단층(지진 가능성이 존재하는 단층)이 있으며 이들 단층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진이 최대 규모 8.3에 달한다는 연구보고서가 정부에 제출된 것을 확인됐다. 그러나 이 연구 자료는 비공개로 결정됐고, 동해안에 원전이 계속해서 건설된 것으로 보인다.

9월21일, 경향신문이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이 입수한 정부의 ‘활성단층지도 및 지진위험 지도 제작’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지난 12일 규모 5.8 강진이 발생한 양산단층 외에도 고리원전 인근 일광단층과 월성원전 인근 울산단층이 모두 활성단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42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53분께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0㎞ 지역에서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각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정의당 당직자들이 원전시설을 바라보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입수한 자료를 보면 울산단층은 지진 발생 시 규모 5.8에서 최대 8.3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원전은 규모 6.5~7.0 수준까지 견디도록 설계됐기 때문에 안전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9월2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 신규 건설에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했었다. 이미 4년 전 경주 인근 지역 활성단층 보고가 있었는데 이를 감추고 국회를 우롱하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정부에서는 원전의 활성단층 존재에 대해 부분적으로만 파악하고 있다. 영남일보 9월22일 보도에 따르면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21일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의 “활성단층 위에 원자력발전소가 건설됐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맞을 수도 있고 안 맞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또 “현재 활성단층이 450개 이상인데 25개밖에 조사가 안 된 상태”라며 최악의 경우 활성단층 위에 원자력 발전소가 건설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24

21일 오전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에서 발전소 관계자들이 정의당 심상정 대표에게 지진대책을 보고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