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알바생이 졸았다고 마구 때린 치킨집 사장이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polinlove.tistory.com
인쇄

아르바이트생이 잠시 졸았다는 이유로 무자비하게 폭행한 업주가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21일 특수상해 및 특가법상 보복협박 등 혐의로 송모(43ㆍ치킨집운영)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씨는 지난 3일 자정께 의정부시 호원동의 한 치킨 가게에서 아르바이트생 A(20)군을 주먹과 빗자루 등으로 수십 차례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경찰 조사에서 "(A군이) 졸고 있어서 어깨를 주물러주며 깨웠는데, 기분 나쁜 투로 반응을 보여서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했다.

A군은 폭행을 당하고도 신고하지 못하고 고민하다 최근 아버지에게 고민을 털어놓으며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에 신고한 다음 날 A군은 송씨에게 또 봉변을 당했다.

송씨는 A군에게 "건방지게 신고했냐, 내가 조직폭력배인데 너를 묻어버리겠다"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21일 오후 4시께 송씨를 불러 조사했고, 송씨는 폭행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협박한 사실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협박 당시 목격한 다른 아르바이트생도 많아 참고인 확보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지위를 이용한 갑질 범죄가 사회적으로 문제인 만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