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주 지진으로 문화재가 입은 피해를 복구하는 데 59억이 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YUNGJU QUAKE
21일 오후 경북 경주시 황남동의 한 식당에서 인부들이 지진 피해를 입은 기와를 교체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경북 경주에 '9·12 지진'으로 피해가 난 문화재를 복구하는 데 드는 비용은 얼마일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최소 59억 원이 들 것으로 보이나 현재 정확하게 알 수 없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진으로 문화재 피해는 국가지정 33곳, 도지정 24곳, 비지정 1곳 등 모두 58곳이다. 12일 지진에 따른 피해가 55건이었으나 19일 여진으로 피해가 3건 늘었다.

첨성대(국보 제31호)는 북쪽으로 2㎝ 더 기울고 상부 정자석 모서리가 5㎝ 더 벌어졌다. 다보탑(국보 제20호)은 상층부 난간석이 내려앉았고 불국사 대웅전 지붕과 용마루 등이 일부 파손했다.

분황사 모전석탑(국보 제30호)과 기림사 대적광전(보물 제833호)은 실금이 나타났고 양동마을 독락당(보물 제413호)은 담 기와가 부서졌다.

단석산 마애불(국보 제199호)의 보호각 지지대 하부에 균열이 생겼고 이견대(사적 제159호)와 오릉(사적 제172호) 기와가 훼손됐다.

남산 칠불암 마애불상군(국보 제312호)은 불상 지반이 침하했고 창림사지 삼층석탑(보물 제1867호)은 옥개석이 일부 떨어졌다.

문화재는 일반 건축물과 성격이 달라 복구비가 엄청나게 많이 든다. 일일이 정밀안전진단을 거쳐서 얼마나 훼손됐는지 파악해야 하고 어떻게 복구해야 할지 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석조문화재는 보통 정밀안전진단에만 3천만∼5천만 원이 든다. 불국사 삼층석탑(석가탑) 해체 수리에 40억 원이 들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첨성대 역시 해체해 수리한다면 그 이상 들 수 있다.

문화재 복구에 큰 비용이 들다가 보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복구비 산정을 놓고 마찰을 빚기도 했다.

경주시는 정밀안전진단과 긴급 복구에 드는 비용만 추산해 59억 원이라고 정부에 전달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해체 수리 비용이 빠져 정확하게 얼마나 들어갈지 알 수 없다.

경주시 관계자는 "안전진단에는 기본적으로 3천만 원에서 5천만 원이 든다"며 "만약 해체해 복원해야 할 일이 있다면 경주 문화재 복구에는 100억 원 이상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