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공기업 30곳에 여성임원 숫자는 '0'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0

정말이다. 한 명도 없다.

정부가 공기업의 여성임원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작 국내 주요 30개 공기업에는 여성임원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년 전에는 여성임원 2명이 재직했지만 그나마 퇴직하면서 여성임원 '제로 상태'가 됐다,

공기업의 임원 후보군인 부장급 여성 인력 비중도 2%에 그쳐 당분간 여성임원이 배출되기 어려운 인력 구조가 짜여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4

2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 알리오에 공개된 시장형·준시장형 30개 공기업의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말 기준으로 여성임원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30개 공기업의 임원 수는 139명이다. 2014년까지는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철도공사에 각각 1명씩 여성임원이 있었지만, 이들마저 퇴직하면서 '전멸'상태가 된 것이다.

공기업의 여성 임직원 비중 자체는 현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높아져 왔다.

2013년 초 11.5%에서 2014년 12.0%, 2015년 12.4%로 높아졌고 올해는 12.9%에 달했다.

42

그러나 임원급에 해당하는 고위직으로 갈수록 비중이 급감해 전형적인 '유리 천장'이 막혀 있는 구조다.

주요 공기업의 부장급 인력 비중도 1.9%에 불과하다. 남성 7천46명, 여성 139명이다.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마사회, 해양환경관리공단 등 7개 공기업은 부장급조차 여성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간 관리자인 차장과 과장급 인력에서도 성비 불균형이 심했다.

30개 공기업의 차장·과장급 남성 직원은 4만3천293명, 여성 직원은 4천47명으로 여성 비중이 8.5%에 불과했다.

사원급에서는 남성 3만8천797명, 여성 9천421명으로 여성 비중이 19.5%였다.

42

여성 인력 비중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한국관광공사였다. 관광공사는 전체 602명의 임직원 가운데 240명이 여성으로 39.9%였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39.1%로 2위,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29.2%로 3위였다. 이어 주택도시보증공사 27.7%, 한국감정원 26.8% 순이었다.

반면 대한석탄공사는 1천380명 중 여성 인력이 41명(3.0%)에 불과해 여성 비중이 가장 낮았다. 여수광양항만공사(8.6%), 한국철도공사(9.4%), 한국도로공사(9.7%), 한국남부발전(9.9%) 등도 여성 인력 비중이 한 자릿수에 그쳤다.

직급별로 부장급 여성 인력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지역난방공사로 전체 여직원 723명 중 46명(6.4%)이었다. 이어 한국철도공사가 643명 중 19명(3.0%), 한국관광공사가 97명 중 10명(10.3%) 순이었다.

차장·과장급은 한국철도공사가 1만8천344명 중 여성이 1천79명(5.9%)으로 가장 많았고 비중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92명 중 36명(38.8%)으로 가장 높았다.

사원급에서는 여성 인력이 더 많은 회사가 눈에 띄었다.

한국감정원과 한국관광공사의 경우 여성 인력이 각각 279명중 153명, 323명 중 177명으로 50%를 넘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53.2%)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54.6%) 역시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