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디 위조 사진의 원본 계정에 빅뱅 팬들이 고마워 하고 있는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YG엔터테인먼트가 지드래곤의 사생활 사진이 유출된 데 대해 비공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이 해킹당했으며 위조한 사진이 업로드 되기도 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런 위조 의혹은 이미 일부 게시판을 통해 제기된 바 있다.

instiz

사진 왼쪽은 지난 1월 해외 계정에 올라온 원본 사진으로 위조한 이는 이 사진에 지드래곤의 타투를 합성해 이를 다시 지드래곤의 비밀 계정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해킹을 당한 계정은 지드래곤이 소수의 지인과 일상을 공유하는 계정으로 비공개로 운영됐다. 그러나 해킹한 인물이 계정 상태를 '비공개'가 아닌 '공개'로 바꿔 사생활을 낱낱이 공개되도록 했다는 게 YG의 설명이다. 이로 인해 150여 명의 지인으로 이뤄진 팔로워들만 공유한 사진들이 각종 SNS를 통해 대거 확산했다.

특히 YG 관계자는 "유포된 사진은 또 다른 인물에 의해 변형 합성됐고, 재가공된 사진이 확산해 허위 사실이 퍼지는 등 제2, 제3의 피해를 겪고 있다"며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SNS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악성루머를 퍼뜨리며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재발 방지 차원에서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위조된 사진 중 하나인 해외 계정의 아래 포스트에는 아직 해당 사진이 그대로 올라와 있어 '당신 덕에 GD 사진이 위조된 걸 밝혔다'는 내용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relationshipgoals #batmanpajamas #iambatman #iambrucewayne

Bruce Estep(@brucewayne_23)님이 게시한 사진님,

사진 가운데에는 지드래곤이 일본 배우 고마쓰 나나와 연인처럼 다정한 모습으로 찍은 사진이 여러 장 담겨 지드래곤과 고마쓰 나나의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YG는 21일 "지드래곤의 비공개 SNS 계정이 해킹당해 사생활 침해 범죄의 피해를 입었다"며 "SNS를 해킹한 인물뿐 아니라 악의적인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수사 기관에 고소 및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19일 자신의 공식 계정에 영화 '타인의 얼굴'의 한 장면을 올렸다. 해당 장면에는 자막으로 '더는 사람들을 배겨낼 수가 없어'라고 쓰여있다.

G-DRAGON(@xxxibgdrgn)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