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바마가 "북한이 핵실험 대가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U.S. President Barack Obama addresses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in New York September 20, 2016. REUTERS/Kevin Lamarque | Kevin Lamarque / Reuters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북한은 핵실험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방침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핵무기 확산 방지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가 핵무기 확산 방지노력을 하지 않고, 또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면서 "이란이 자국의 핵 프로그램 제한(동결) 조치를 수용함으로써 글로벌 안보, 그리고 이란과 다른 국가와의 협력 능력을 향상시켰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우리 모두를 위험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obama

이어 북한을 겨냥해 "이런 기본적인 합의를 깨는 어떤 나라든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핵전쟁 우려 언급은 전 세계가 핵무기 개발 경쟁을 중단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파국을 맞을 수도 있다는 원론적인 발언으로, 핵무기 개발 중단 및 감축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obama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처럼 핵무기를 보유한 국가들은 핵무기 보유량 감축의 길을 걷고, 또 다시는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기본적인 규범을 재확인해야 할 각별한 책임감 있다"고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임기 중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도중 글로벌 경제에 대해 언급하는 과정에서 "성공한 한국과 불모지 북한의 극명한 대조는 중앙계획경제, 통제경제가 더 이상 나아갈 곳이 없는 막다른 길(dead-end)이라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