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진발생 8일 만에 경주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은 '재난구역' 선포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경북 경주를 방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가장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지 8일 만이다.

박 대통령은 20일 경주 황남동 주민자치센터와 월성원자력발전소 등을 방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지진에 따른 가옥 피해, 추석 연휴에 내린 집중호우, 어젯밤 여진 등으로 불편과 불안을 겪는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박 대통령의 경주 방문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지진 발생 다음날인 13일에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17일에는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각각 경주를 방문한 바 있다.

pgh

박 대통령은 지진 피해 지역 중 하나인 경주 황남동을 찾아 관계 부처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국민안전처 차관에게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여러 가지 것들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역이 아니다는 게 확인됐기 때문에 행정력을 다 동원해서 제로베이스에서 지진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하는 대책을 잘 만들어서 신속하게 실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매뉴얼도 운동장에 나와서 그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문제도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계기로 지진은 물론 다른 재난에 대해서도 어떻게 현장에서 대응해야 하는지 그 매뉴얼을 세세하게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9월20일)

이에 이성호 국민안전처 차관은 "지금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지금 특별한 상황이기 때문에 안전진단지원팀을 투입해 (흔들리는 정도를) 평가하고 이를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붕만 고치는 게 아니라 전체를 다 뜯어고쳐야 되는 특별한 점을 적극적으로 잘 검토를 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뉴스1 9월20일)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경주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주민들을 위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는 한편,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피해 주민들과 만나 "얼마나 놀라셨나. 참 많이 힘드실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위로하면서 "하루빨리 복구도 하고 피해 지원도 빨리 해드리고 함으로써 다시 안정을 찾고 일어설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피해 상황을 점검하면서 "전반적인 대응 체계도 한번 잘 검토를 해서 빈틈없이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복구하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9월20일)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우리 경주 시민들이 불안하고 많이 힘든데 와서 봉사하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용기가 나겠냐"며 "어려운 일들을 솔선해서 해주고 하니까 같이 일하는 분들도 힘이 난다. 이렇게 돕고 살아야 어려움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9월20일)

d

이어 월성원전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앞으로 6.5 이상의 규모의 지진들이 있을 수 있다는 그런 생각을 가져야 한다"며 지진 대비 대책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월성 원자력 발전소도 방문해 "원전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한 치의 실수라는 것이 용납될 수 없는 시설"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원전) 내진 설계로 큰 사고 없이 잘 넘어갔는데 앞으로 그 이상 규모의 지진이 났을 시에 우리가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 하는 것도 국가적인 과제"라며 "모든 재난에서 인간이 완벽하게 대비할 수 없겠지만 그래도 완성도를 높여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9월20일)

수정 사항 제안